라이프로그


인격의 도야 Dolce Vita

나도 이제 내 나이가 장난 아닌 수준이 됐다. 

이제 생각해보니 내가 내 인생의 추수기가 오는 것 같다. 돈이야 아무래도 인연이 아닌것 같고 결국 인간성이라도 잘 다루고 싶다.

나를 모르는 남들은 '참 착하다'라고 하지만 내가 나 자신을 안다. 내가 얼마나 사악 그 자체인지

(여기서 으하하하 하는 마왕성 웃음이 나와줘야 하는데)

성질도 더럽고 경솔한건 아마 아시안 게임에서 메달권에는 진입할 듯. 말도 좀 곱게 해야 하는데 그것도 힘들고...

남 탓은 아니지만 가끔 이런 습관에 대해 추론하다 보면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꼭 리스트에 끼인다. 젊어서 집안의 가난을 해결 하시

고 결혼도 하셨지만 전쟁으로 모든 걸 다 잃고 다시 시작하셨던 할아버지.

성깔도 보통은 아니셨고 자존심도 보통은 넘으신 분이라 당신을 겪은 사람들은 모두 고개를 절래 절래 흔드셨단다.

아버지한테는 참 혹독하단 말로도 표현하기 힘들게 대하셔서 늘 그 부분이 아쉽고 나한테도 자상하게 지혜를 전하시기 보단 당신 

성질 나시는 대로 말씀하셔서 나랑도 사이가 참 안좋았다. 

80이 된 노인께서 30살 갓 넘은 손자랑 같은 수준의 성질을 갖고 계시니.. 

그런걸 보고 겪고 자라다 보니 나도 성질 하나는 참 더러운 부분이 있고 그래서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 속깨나 상할 듯.

그리고 늘 외모에 대해서 항상 꾸미는 걸 즐기셨다고 하시던데, 당신 모습을 보면서 아쉬운게 많다.

만약 당신께서 좀더 사려깊고 지혜로운 모습을 나에게 보여주셨다면 혹시 내 인생은 뭔가 바뀌지 않았을까? 

내가 목말라하던 그런것을 당신 께서 보여주시기 바랬고 당신 사후의 자손들이 대대로 지혜롭고 사려 깊은 인물이 태어나 집안의

맥을 이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않으신게 아쉽기만 하다.

오죽 하면 그 할아버지라면 극진했던 아버지도 돌아가시고 나서 산소 한 번 안가시니.. 얼마나 지겨우셨으면 그러실까 싶고.

인격이란걸 생각해보면서 결국 나는 고민을 조금씩 정리한다.


1. 내 외모에 책임을 지자.. 내가 외모 가꾼다고 강동원이나 박재범이 될 리는 없지만 남들이 볼때 비열하고 야비한 이미지로 남지 

않기만 바란다.


2. 지혜롭자.. 지난 10여년간 주변의 쓰레기들 때문에 고생했으니까 그런 쓰레기를 구별하는 시야를 갖자.


3. 말 좀 곱게 쓰자.. 나를 기억하는 많은 사람들은 어쩌면 나를 덱스터의 데보라 처럼 생각할 지도. f**k s**t을 입에 달고 다니듯이

나도 그랬으니까 이제 부터 말 조심하고 말 함부로 하지 말자. 


그냥 그래서 뭔가 내년엔 달라지면 좋겠다.



요즘 걷기 운동 중 Dolce Vita

지난 6월 회사에서 시원하게 해고해버리고 나서 한 달 여간 히키코모리 생활을 해왔었다. 

그러다 7월 부터 그간 몸 곳곳에 붙어있는 내 살덩어리들을 보고 산에 다녀보자 하고 다니기 시작했다. 그러길 2개월이 되간다.

처음에 운동 효과란 미미 했지만 요즘 보니 허리 라인이 살아나고 있다. 허리에 탄창같던 살은 거의 빠져가고 엉덩이 위의 살도 거의

자취를 감춰가고 있다. 이제 남은 건 똥~~~배!!!!!!! 

얼굴 선도 살아나고 있고 허리 선도 슬슬 드러나고 있다. 지금 부터 빼야할 체중은 20키로가 남았다. 

아득하지만 지금까지 잘 해왔으니 또 열심히 해야겠다....

HOLES Review

이 책은 참 오래도 붙잡았다. 이일 저일 바빠서 놓고 지낸 기간도 제법 길었던 탓이 컷다. 

어쨋거나 오늘 다 읽었다... 윤회에 대해 재미있는 한 편의 이야기이다.

제로니 가문과 옐닛츠 가문에 엮인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고조 할아버지가 동네 집시에게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아 

번번히 자손들까지 꼬이는 인생을 산다. 그러다 고손자가 그 저주로 질이 안좋은 소년 감화원 같은데 들어갔다 

그곳에선 땅주인인 감화원 원장의 조상이 찾던 보물상자를 찾아서 재소자들을 동원해 삽질을 시킨다. 

그러나 이것은 스탠리 옐닛츠 (조상의 주인공)의 것이다. 이것을 찾는 과정에서 마담 제로니의 후손인 제로를 만나

조상이 지키지 못한 약속을 완수하면서 집안의 저주를 푼 스탠리의 이야기이다.

조상의 내력이란 주제로 만들어낸 깔끔한 청소년 물이었다. 느리지만 재미있게 읽엇다.


몇 말 더 - 시고니 위버 존 보이트가 출연해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어버이날 선물 Dolce Vita

오늘 조카가 '어버이 날'이라면서 선물을 사다줬다... 거기에 나도 수혜대상에 포함이 되있었다.. 


LED 랜턴.... 하나에 만원짜리라고.. 가격표까지 떡 하니 붙여왔다.

안아주고 무동태워주고 영어 해석해주고 가끔 과자도 사주고, 만화도 같이 봐줬던 시간이 있다보니까 어느새 나한테도 선물을 줄 생각

을 하게 된 것 같다. 아빠가 되는 기분은 어떤걸까? 


선물과 함께 달려온 카네이션이 있다... 

Giver Review

지은이 Lois Lowry

출판사 Laurel leaf

어떤 사회가 있었다. 실업도 없고 행복도는 최상을 도는 사회. 그러나 그 사회는 사람들의 꿈을 추적하고 그들의 미래

를 결정 짓는다. 그리고 그들은 약물로 자신의 본능을 충족된채 애를 낳는 사람 따로 키우는 사람따로인 공동체가 배경

이다. 당연히 배경은 미래. 여기는 일정하게 사람들을 통제하고 직업을 나누어 주는데, 이 공동체는 원로원 같은 의회

에 의해 그리고 그 의장은 선택 되는데, 조나스란 아이가 선택된다. 그 선택 이후 일체의 약물을 공급받지 않고 전임자

한테 기억을 전수받는다. 

그 과정에서 인간의 통제된 희노애락을 알게되고 추방 (?) 번역서에선 다르게 표현한거 같은데, 그 사람들이 실제로는 

죽는다는 것을 알게되어 자기 집에 위탁된 가브리엘을 데리고 탈출을 한다. 탈출 과정은 길고 지루하고 험난하다. 나는

읽는 중간 중간 혹시 죽은 애를 안고 가는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위험하게 묘사된 부분이 많았다. 결국 약속의 장소에 

도착하고 조나스는 썰매를 타고 그리로 간다고 했는데, 읽으면서 순간 성냥팔이 소녀랑 착각이 드는건지... 

죽은줄 알았다...............

그러나 이 책이 연작이라고 하고 후에 조나스가 나온다니 해피엔딩으로 생각할 수 밖에...


이로써 청소년 소설은 모두 3권을 읽었다... 

1 2 3 4